나가사키는 일본이 해외와의 국교를 끊었던 기간(17세기~19세기)에 일본에서 유일하게 문호를 개방한 무역항으로, 네덜란드・중국 등 당시 국교를 맺었던 나라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이국적 정취 물씬 풍기는 거리풍경과 외국인 거주지 터가 남아있다. 일찌기 천주교가 전파되었으나, 당시 정치체제를 거스르는 선교사와 신자들도 혹독한 탄압을 받았고 그 박해의 역사도 깊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히로시마에 이어 원폭이 투하된 나가사키는 피폭지로서 세계에 평화를 호소하고 있다.

일본 근대화의 원점이 이곳에 있습니다.

오랫동안 지속된 사무라이 시대부터 근대화 시기,
일본은 서양의 폭넓은 지식과 기술을 흡수하여
제철・철강, 조선, 석탄 산업의 산업화를 급속도로 달성하였다.
그 중심이 된 시설이 세계 유산에 등록된 산업유산군이다.
그 중에서도 나가사키시는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하시마 탄광(군함도)을 비롯하여,
중심지로서 큰 역할을 하였다.
세계 유산으로 지정된 23곳의 시설 중
나가사키 시내에는
8곳의 자산이 존재하고 있다.

세계에서도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세계를 놀라게 만든 역사의 시간이 이곳에 있습니다.

성 프란시스코 자비에르를 비롯한 수많은 선교사들이 이곳을 찾는 등 나가사키는 포교의 본거지로서 흥성했다. 하지만 무역과 천주교문화가 꽃을 피운 화려한 시대를 거친 후에는 250년에 이르는 오랜 종교금지기간이 이어졌다. “숨은 크리스천”으로 살게 된 사람들은 불교나 신도(神道) 등 재래 종교를 가장하여 탄압을 견디고 숨으면서 신앙을 지켰다. 이러한 과정을 거친 후 기적적인 부활을 이루었다. 이러한 탄압~부활에 이르는, 전 세계에서도 유례가 드문 역사 그리고 오늘도 변함없이 기도를 드리는 장소로 존재하며 사람들의 마음을 이어주고 있는 이 유산은, 2018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 사이트로 >

나가사키에 어서 오십시오

프로모션 영상

PR

  • 나가사키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Dejima Comes Back to Life
  • Nagasaki Penguin Aquarium
  • 나가사키시 평화·원폭
  • Hashima(Gunkanjima)
  • 나가사키 야경
  • GLOVER GARDEN
  • 나가사키를 사루코우!